연결 가능 링크

캐러밴, 미-멕시코 국경 도착...매티스 장관 현장 시찰


15일 중남미 출신 이민자 행렬 캐러번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도착한 가운데, 한 이민자가 국경담장에 올라타자 미국 국경수비대가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미국 입국을 희망하는 중남미 국가 출신 이주자, 캐러밴 행렬의 '선발대'가 미 남부와 멕시코 국경 지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언론은 8백여 명의 캐러밴 행렬이 어제(14일)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현재 티후아나에 머무르며 나머지 캐러밴 행렬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중 일부는 국경 도착을 자축하며 국경 담장에 올라가 미국 건너편을 살폈고, 이에 미국 국경수비대가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또 현장에서 캐러밴 행렬을 기다렸던 자원봉사자들이 이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거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부분 온두라스 출신인 나머지 캐러밴 행렬 4천여 명도 수 일 내 국경 지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이날 국경 지역에 배치된 군 병력 등을 시찰하며 현지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배치된 병력은 국경수비대의 업무를 지원하는 활동을 하며, 캐러밴 행렬과 직접 접촉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멕시코 국경 지역에는 현재 병력 5천6백여 명과 국경수비대 2천1백여 명이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캐러밴 행렬의 망명 신청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