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벨경제학상, '지속가능한 성장' 연구한 미국 경제학자 2명 수상


스웨덴 스톡홀롬 왕립과학원에 설치된 스크린에 올해 노벨경제학상 공동수상자인 미국 예일대학의 윌리엄 노드하우스 교수와 뉴욕대학의 폴 로머 교수가 나란히 보인다.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연구한 미국 경제학자 2명이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스웨덴 노벨위원회는 오늘(8일) 미국 예일대학의 윌리엄 노드하우스 교수와 뉴욕대학의 폴 로머 교수가 2018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공동 선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이 "현재 우리가 직면한 가장 기본적이며 긴급한 문제인 장기적이며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방법을 고안해 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기후경제학'으로 유명한 예일대의 노드하우스 교수는 탄소세를 포함한 기후 관련 정책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주요한 모델을 개발했습니다.

세계은행(World Bank) 수석경제학자 출신인 로머 교수는 경제 요인이 기업의 혁신 의지를 지배한다는 것을 보여주며,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이 경제 활동을 촉진한다는 '내성적 성장이론'의 토대를 제공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이날 경제학상을 끝으로 생리의학상, 화학상, 물리학상, 평화상 등 올해 수상자를 모두 발표했습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 한림원이 '성추문' 논란 등으로 내홍에 겪으면서 올해 문학상 수상자는 발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