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10·4선언 방북단 평양 도착…2박3일 일정 돌입


한국 측의 민관 방북단이 4일 평양국제공항에서 환영 나온 북측 인사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남북한의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참석을 위한 한국 측의 민관 방북단 160명이 오늘(4일) 평양에 도착해 2박 3일 간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방북단을 태운 수송기 3대는 이날 오전 성남공항에서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공항에서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박명철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이 남측 방북단을 맞았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남북관계가 호전돼 평양에서 11주년 기념행사를 하게 됐다"면서, "4·27 (판문점) 선언도 토대가 되는 것은 역시 10·4 선언, 나아가서는 6·15 정상선언"이라며 "그 정신을 잘 이어서 좋은 기념행사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리선권 위원장은 "뿌리가 없는 줄기를 생각할 수 없는 것처럼 6·15 선언, 10·4 선언, 이번에 4·27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이 우리 민족을 위한 통일의 기준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한국 방북단은 이날 환영공연과 만찬 등에 이어 내일(5일) 오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리는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 참석한 뒤 6일 귀환할 예정입니다.

한국 방북단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포함된 가운데 남북한은 이 기간 사실상 고위급 회담을 열고 평양 공동선언 이행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