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남북정상회담 위한 대북특사 파견에 “비핵화와 보조 맞춰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한국의 대북 특사 파견 등 남북 정상회담 추진 움직임과 관련해 남북관계와 비핵화를 분리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비핵화 달성을 위해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게 미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한국 정부의 남북 정상회담 추진 움직임과 관련해 비핵화와 보조를 맞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Progress on inter-Korean relations must happen in lockstep with progress on denuclearization.”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31일 한국 정부의 대북 특사 파견 계획과 남북 정상회담 추진이 미-북 비핵화 협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남북 관계 진전은 비핵화 진전과 발맞춰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 청와대는 다음 달 5일 대북 특별사절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이날 발표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등을 협의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의 비핵화 조짐이 안 보이는 상황에서 한국이 북한과의 관여에 속도를 내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말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 핵 프로그램 문제 해결은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President Moon has stated, “the improvement of relatio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cannot advance separately from resolv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지난 7월 아시아 방문 중에 분명히 한 것처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Secretary Pompeo made clear in July as he travelled in Asia, “We must maintain diplomatic and economic pressure on North Korea to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as agreed to by Chairman Kim.””

국무부는 남북한이 지난 13일 고위급 회담을 열고 9월 중 평양에서 제3차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을 때도 남북관계와 비핵화를 분리해서 다뤄선 안 된다는 논평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특히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지난 5일, 남북협상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고 추가 협상이 검토되고 있지만, 이는 그들에게 중요한 것이지 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라면서, 미국의 우선 순위는 비핵화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