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 협상 와중에 다시 '관세폭탄'


중국 동부 장쑤성 장자강 항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

미국과 중국이 또다시 160억 달러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25% 관세 부과를 강행했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23일 자정을 기해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무역대표부는 이번 조치가 "무역법 301조에 따라 불공정한 중국의 기술 이전 강요와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 관세 부과 대상은 중국산 플라스틱 제품과 반도체 등 앞서 예고했던 279개 품목입니다.

이에 맞서 중국도 같은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중국은 미국의 조치를 강력히 반대하지만, 부득이하게 계속해서 필요한 반격을 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관세 부과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 중국의 합법적 이익"을 지키기 위해 이 문제를 WTO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한 미국산 제품은 항공유, 디젤자동차, 의료 장비 등 모두 333개 품목입니다.

이번 조치는 미국과 중국이 2개월여 만에 무역 협상을 공식적으로 재개한 가운데 발표됐습니다.

언론들은 양국이 '관세폭탄'을 다시 주고 받으면서 무역 협상 전망을 더욱 불투명하게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