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북한 불법환적 사진 또 공개…"상대선박에 중국기 추정 깃발"


일본 방위성이 북한 유조선과 국적 불명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며 3일 공개한 사진.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지난달 31일 자정 무렵 동중국해에서 촬영한 사진에는 깜깜한 해상에서 조명을 밝힌 선박 2대가 호스로 연결된 채 나란히 붙어있다. 오른쪽이 북한 '합장강해운' 소속 '남산 8호'.

일본 정부가 유엔 결의를 위반한 북한 선박의 해상 불법 환적 의심 사례를 또 적발했습니다. 일본이 이런 사례를 공개한 게 올해만 벌써 9번째인데, 이번에는 중국 국기로 보이는 깃발을 단 선박이 연루됐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방위성이 3일 북한 유조선과 국적 불명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며 관련 사진 4장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지난달 31일 자정 무렵 촬영한 사진에는, 깜깜한 해상에서 조명을 밝힌 선박 2대가 나란히 붙어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또 선박들 사이에 호스가 연결된 모습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본 방위성이 북한 유조선과 국적 불명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며 3일 공개한 사진.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지난달 31일 자정 무렵 동중국해에서 촬영한 사진에는 깜깜한 해상에서 조명을 밝힌 선박 2대가 호스로 연결된 채 나란히 붙어있다. 앞쪽이 북한 '합장강해운' 소속 '남산 8호'.
일본 방위성이 북한 유조선과 국적 불명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며 3일 공개한 사진.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지난달 31일 자정 무렵 동중국해에서 촬영한 사진에는 깜깜한 해상에서 조명을 밝힌 선박 2대가 호스로 연결된 채 나란히 붙어있다. 앞쪽이 북한 '합장강해운' 소속 '남산 8호'.

사진에 포착된 유조선은 북한 '합장강해운' 소속의 '남산 8호'.

합장강해운과 남산 8호는 모두 "선박간 석유 환적"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돼, 지난 2월 미국 재무부에 의해 '특별지정 제재대상(SDN)'으로 지정됐습니다.

유엔 안보리도 3월 이들을 자산동결과 입항금지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또 다른 선박은 정확한 선적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두 선박이 분리된 뒤, 날이 밝은 다음 날 촬영된 사진에는 중국 국기로 추정되는 붉은 깃발이 게양된 게 확인됐습니다.

일본 방위성이 북한 유조선과의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선박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일 오전 6시 쯤 찍은 사진에는 중국 국기로 보이는 붉은 깃발이 걸렸다.
일본 방위성이 북한 유조선과의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선박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일 오전 6시 쯤 찍은 사진에는 중국 국기로 보이는 붉은 깃발이 걸렸다.

일본 방위성이 동중국해 해상에서 촬영한 북한 선박 '남산 8호'의 사진을 공개했다. 방위성은 이 배와 국적 불명의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일본 방위성이 동중국해 해상에서 촬영한 북한 선박 '남산 8호'의 사진을 공개했다. 방위성은 이 배와 국적 불명의 선박 간의 불법 환적 행위를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일본 방위성은 종합적인 판단 결과, 두 선박이 당시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물품을 환적한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9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선박이 공해상에서 물건을 주고받는 행위를 금지했습니다

이번 활동이 포착된 장소는 중국 상하이에서 동남쪽으로 약 4백km 떨어진 동중국해 해상으로, 과거에도 선박간 환적이 이뤄진 장소입니다.

일본 외무성은 관련 정보를 유엔 안보리와 중국에 통보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올해 들어 북한 선박의 환적 의심 사례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9번째입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해상에서 선박간 이전 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했다며, 관련 자료를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습니다.

또 이를 통해 유엔이 규정한 연간 상한선의 최대 3배에 이르는 정제유가 북한으로 밀수출된 것으로 추정된 만큼, 유엔에 회원국들의 추가 판매를 금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의 주장을 검토할 시간과 정보가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