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북한 유조선 불법환적 의심 장면 포착"


일본 외무성은 지난 19일 새벽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와 중국 국기로 보이는 깃발을 게양한 소형 선박이 동중국해 공해에서 가까이 접근해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 소속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해상에서 몰래 석유를 옮겨 싣는 ‘환적’ 장면을 포착했다고 일본 정부가 29일 발표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19일 새벽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와 중국 국기로 보이는 깃발을 게양한 소형 선박이 동중국해 공해에서 가까이 접근해있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 장면은 일본 자위대 소속 P-3C 해상초계기가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9일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가 동중국해 공해에 떠 있는 사진을 일본 외무성이 공개했다.
지난 19일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가 동중국해 공해에 떠 있는 사진을 일본 외무성이 공개했다.

외무성은 유엔 안보리가 금지하고 있는 환적을 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이 사실을 안보리의 북한제재위원회에 통보하는 한편 중국 측에도 이를 알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에 의한 환적 의심 사례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5번째입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도미니카, 벨리즈 선적 등의 선박들이 북한 유조선에 환적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