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핵 관련 시설 폭파 등 큰 진전 이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리노이주 그래나이트시티에서 무역정책에 관해 연설하면서 북한 문제도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 관련 시설을 폐기하고 반미 선전활동을 중단하는 등 큰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강력한 수사와 제재를 포함한 미국의 여러 행동이 없었다면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엄청난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y the way to finish that up, Kim Jong Un making terrific progress. When I met with President Obama it sounded like he was ready to go to war with North Korea, it sounded like he was ready to go to war. I said did you ever speak to him, (he said) no. I said wouldn’t it be nice? Did you ever speak to him? No. But it sounded to me respectfully he was ready to go to war.”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일리노이주에서 실시한 무역 정책 관련 연설에서 자신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과의 관계를 부정적으로 보도한 언론을 비판한 뒤 북한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취임 전)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났을 때 북한과 전쟁을 할 준비가 된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김정은과 한 번이라도 얘기해봤느냐고 물어보자 오바마 대통령은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서울은 북한과의 국경으로부터 30마일 떨어진 곳에 있는 엄청나게 큰 도시라며 핵무기가 아니더라도 북한의 대포 1천 문이 서울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eoul, which is the massive city, 30 miles away from the border, forget about nuclear, they have 1000s and 1000s of cannons, they call him cannons, massive guns, aimed right at Seoul. And now you see what is happening.”

이어 궁극적으로 어떤 일이 생길지 누가 알겠느냐고 말하면서도 지난 9개월 동안 핵과 미사일 실험이 없었고,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지나지 않았으며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 세 명을 돌려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ho know ultimately what is going to happen. But for 9 months, no nuclear tests, no rockets going up, no missiles going over Japan, we got our three hostages back, and we didn’t pay $1.8B for the hostages, by the way, paid nothing, but he was very smart.”

아울러 (이전 행정부처럼) 인질 송환을 위해 18억 달러를 지불하지 않았고, 실제로 아무것도 지불하지 않았다며 김정은은 매우 현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형성했지만 초창기만 해도 언론은 자신의 발언이 전쟁을 일으킬 것이라고 보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we have established very good relationship, but at the beginning news was saying what he saying is going to cause war. He is being horrible, he is totally unhinged, when I used terms like little rocket man, other terms, but honestly now I have a great relationship, I think, I think with Chairman Kim. And I think a lot of good things are going to happen.”

언론은 자신이 ‘리틀 로켓맨’ 등의 용어를 사용했을 때 자신을 끔찍하고 완전히 불안정하다고 했지만 솔직히 말해 지금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또한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강력한) 수사나 제재, 그리고 미국이 한 모든 일들이 없었다면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without that rhetoric, and without sanctions, without all the things that we have been doing, nothing could have been happened. Now you read where they are dismantling nuclear areas, they have already blown up some nuclear areas, they have took down all of the propaganda that was all over the North Korea, sign, music, all of these stuff taken down, it is gone. Making a lot of progress. But if you read the papers, you wouldn’t understand that, because you don’t get the real view from the fake news media.”

이어 지금은 북한이 핵 관련 지역을 폐기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며, 북한은 이미 일부 핵 관련 지역을 폭파했고 표지판과 음악 등 북한 전역에 있던 (반미) 선전 활동을 모두 끝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많은 진전이 일어나고 있다며 가짜 뉴스들은 실제 상황을 보여주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은 이를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