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장 해체 감사…미군 유해 돌아오길”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VFW) 대회에서 연설하며, 북한이 미사일 시험장 해체 절차에 착수한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작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조만간 참전용사 유해가 미국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기대도 전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작업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ew images just today show that North Korea has begun the process of dismantling a key missile site and we appreciate that.”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VFW) 대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새롭게 공개된 위성사진은 북한이 주요 미사일 부지의 해체 작업을 시작했다는 걸 보여준다며, 미국은 그 점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북한이 2주 전부터 미사일 엔진시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20일과 22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사진에는 미사일 발사체를 조립할 수 있는 구조물을 해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지난 22일 촬영된 북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장. 발사 직전 발사체를 조립하는 궤도식(rail-mounted) 구조물등에 대해 해체작업이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건물 주변에 해체 작업을 위한 크레인이 설치돼 있다. 사진제공=38 North
지난 22일 촬영된 북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장. 발사 직전 발사체를 조립하는 궤도식(rail-mounted) 구조물등에 대해 해체작업이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건물 주변에 해체 작업을 위한 크레인이 설치돼 있다. 사진제공=38 North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희망 섞인 바람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re also pursuing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a new future of prosperity, security,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ll of Asia.”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와 모든 아시아의 번영과 안보, 평화의 새로운 미래를 추구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으며,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6.25전쟁 당시 북측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s you may know we’re also working to bring back the remains of your brothers in arms who gave their lives to Korea and I hope that very soon these fallen warriors will begin coming home to lay at rest in American soil.”

미국은 한국에 생명을 바친 전우들의 유해가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 내 전사자들이 집으로 돌아오기 시작해 미국 땅에 눕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