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핵 문제, 제한시간·속도 없어…절차 밟을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하원의원들과의 만남에 앞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제한 시간이나 속도는 없다며 절차를 밟아나갈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역시 북한 문제 해결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이고 잘 되고 있다며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Discussions are ongoing and they are going very very well. We have no rush for speed, sanctions are remaining, the hostages are back, there have been no test, no rockets going up for period of 9 months.”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러 정상회담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북한 문제도 다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북 제재는 유지되고 있으며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들을 돌려받았고 지난 9개월동안 미사일 실험이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일이 어떻게 이어질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I think that the relationships are very good. So we will see how that goes. We have no time limit, we have no speed limit, we are just going through the process. But the relationships are very good.”

아울러 이와 관련한 시간 혹은 속도 제한은 없다며, 그저 절차를 밟아가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이뤄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논의 중 중요한 의제는 북한이었다며, 북한이 핵무기를 제거할 필요성에 대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ajor topic of discussion was North Korea, the need for it to remove its nuclear weapons. Russia has assured us of its support, the president Putin said he agrees 100% and that they will do everything they have to do to try make it happen.”

이어 러시아는 이에 대한 지지를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이 여기에 100% 동의한다면서, 러시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같은 생각으로 이에 참여할 것이라며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President Putin is going to be involved in the sense that he is with us, he would like to see that happen.”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 핵 협상 과정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막후에서 아주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한 (북핵 문제는) 수십 년간 지속돼 왔지만 자신은 서두르지 않는다며 무엇이든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