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문제 서두르지 않아, 막후에서 긍정적인 일 진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 궁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 협상 과정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막후에서 아주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6일) 미-러 정상회담 직전 진행된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 결과 이행 속도를 묻는 질문에,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 핵 문제는) 수십 년간 지속돼 왔지만 자신은 서두르지 않는다며, 무엇이든 시간이 걸리며, 그러는 동안 막후에서 아주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전쟁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미-북 간 장성급 회담이 열린 사실을 언급하며, 복잡한 과정이지만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과 핵 확산에 대해 논의했고, 러시아가 북한 핵 문제의 종식을 상당히 원한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지난달 만나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한 진전 상황을 알려줬으며, 러시아는 미국과 함께 일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