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러시아도 북 핵 문제 해결 원해…미국에 협력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헬싱키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역시 북 핵 문제 해결을 간절히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가 미국에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러시아가 북한 핵 문제의 종식을 상당히 원한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also discussed one of the most critical challenges facing humanity, nuclear proliferation. I provided update on my meeting last month with Chairman Kim, on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after today, I am very sure that President Putin and Russia want very much to end that problem. It is going to work with us and I appreciate that commitment.”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핀란드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과 푸틴 대통령은 인류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도전 과제 중 하나인 핵 확산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푸틴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지난달 만나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한 진전 상황을 알려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미국과 함께 일을 해 나갈 것이며 이런 헌신에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푸틴 대통령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상황이 해결되기 시작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푸틴 대통령] “We are glad that Korean peninsula issue is starting to resolve. To great extent, it was possible, thanks to personal engagement of President Trump, who preferred dialogue instead of confrontation.”

아울러 이는 대립 대신 대화를 선호한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적인 관여 때문에 가능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