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훌륭한 진전 이뤄지는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미북 정상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좋은 편지가 있었다며 훌륭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같이 밝히며 7월 6일자로 김 위원장이 보낸 서한을 공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각하와의 뜻 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 깊은 여정의 시작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 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 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 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 받은 친서를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 받은 친서를 공개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