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맥스선더 연합훈련, 북침전쟁 소동…북남고위급회담 중지”


지난해 4월 미-한 '맥스선더'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공군 F-16 전투기들이 한국 군산 공군기지에서 이륙 대기 중이다.

북한은 16일 미국과 한국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은 자신들에 대한 도발이라며 이날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 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 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 도발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부는 “북측은 오늘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