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 취소”…한국 “일방통보 유감”


금강산 남북합동문화행사 사전점검 차 방북한 남측 선발대가 지난 23일 금강산 문화회관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 통일부.

북한은 29일 “2월 4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취소한다”고 한국 정부에 통보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밤 10시께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남측 여론이 북한 내부의 경축행사까지 시비해 나선만큼 합의된 행사를 취소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밝힌 내부 경축행사는 오는 2월 8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건군절’ 열병식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북한의 일방적 통보로 남북이 합의한 행사가 개최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남북한은 당초 지난 17일 판문점에서 열린 실무회담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 금강산에서 합동문화공연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