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터키에 시리아 내 군사작전 자제 촉구


24일 시리아 아프린 지역에서 터키군의 공습으로 연기가 치솟고 있다. 시리아 접경 터키 하타이주에서 바라본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터키군의 '아프린 군사작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어제(24)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아프린 지역 내 터키군의 군사 행동을 자제하고, 민간인 사상자와 난민 발생을 막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과 터키가 "이슬람 무장단체(IS) 격퇴라는 공동의 목표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미군과 터키군 간에 충돌이 빚어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터키 정부 관리는 백악관이 발표한 두 정상 간 통화내용이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터키 정부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군의 군사작전이 확대되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미국은 더 이상 쿠르드계 '인민수비대'를 지원하지 않으며, 무기 지원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터키군은 지난 20일부터 시리아 북서부 쿠르드 지역에서 터키 국경안보를 확보하고 테러분자를 제거한다는 명분으로 군사 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