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북한 핵무장 용인않겠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위리 라타스 에스토니아 총리가 12일 탈린에서 공동 기자회견 직후 악수하고 있다.

발트 3개국과 동유럽을 순방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위리 라타스 에스토니아 총리와 회담 후 “북한의 핵무장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서 케르스티 칼리울라이드 대통령, 라타스 총리와 잇따라 만난 뒤 회견에서 “북한의 핵무장을 용인하지 않고, 압박을 최대한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라타스 총리와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라타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를 확실히 이행해야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새해 들어 남북 고위급 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대화 국면이 열린 상황에서 일본은 북한에 대한 강경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