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각국, 테러지원국 지정 관련 “북한 국제사회 위협…압박 늘릴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세계 여러 나라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적 행동이 국제사회를 위협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대화를 원하지 않는 건 북한이라며 다자적, 독자적 대북 압박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 정권의 무책임하고 도발적 행동은 이웃 나라들은 물론 세계 평화와 안전에 위협을 가한다고 영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실은 22일 북한을 테러 세력으로 규정한 미국 정부의 이번 조치에 공감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영국은 북한의 행동을 바꾸고, 평화적 해법 마련을 위한 협상의 길을 열도록 국제사회와 압박 강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독일 정부도 북한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포함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유럽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옛 소련 연방 국가 중 하나인 리투아니아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평화적 진전을 지지하지만, 북한으로부터 그런 의도를 보여주는 어떤 신호도 못 봤다고 밝혔습니다.

리투아니아 외무부 대변인실은 북한에 대한 입장에 달라진 게 없다며, 북한에 스스로 한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역내 긴장을 악화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며, 세계 비확산 체제를 훼손하는 행동 역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변인실은 리투아니아가 다른 유럽연합 회원국들과 함께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응한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어 유럽연합도 북한의 의무 준수를 압박하기 위한 안보리 제재를 보완하고 보강하는 독자 제재 조치를 시행하고 있음을 상기시켰습니다.

덴마크 외교부의 마리 트레인 대변인은 지난 9월 11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지지하며, 10월16일 유럽연합이 통과시킨 대북 제재 조치들 역시 지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덴마크가 “필요하지 않은 북한 여행은 하지 말라”는 임시 여행자제 권고를 지난 9월 도입했다며, 현재로선 이 같은 권고를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여행자제 권고에는 외국인 여행객이 다른 나라에서는 위법이 아닌 행동으로 인해 북한에서 체포된 경우가 많다는 경고와 지난 9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면서 미국인 오토 웜비어 씨를 언급했었습니다.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웜비어는 지난 6월 의식불명 상태에서 석방됐지만 엿새 만에 사망한 바 있습니다.

핀란드 외교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미국 정부의 결정에 대해 특정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대신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는 국제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자 만장일치로 채택된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엄청난 위반이라는 데 유럽연합과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안보리와 유럽연합의 대북 제재를 계속 지지하고 이에 대한 효과적 이행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유럽연합의 대북 제재에 포함된 압박 방안을 소개하면서, 난민을 제외한 북한 국적자들의 노동 허가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는 예를 들었습니다.

스위스 외교부는 미국의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북한과의 인적 교류를 제한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자국민의 이동의 자유를 제한하지 않고 국적만을 근거로 외국인들의 접근을 거부하지도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미국주재 타이완 경제문화대표부(TECRO)는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과 관련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대북 제재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은 북한이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지키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통된 노력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해왔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