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반복적인 국제테러행위는 북한의 다른 악의적 행동과 일치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것은 국무장관의 이 같은 판단 때문이라며, 대북제재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이 20일부로 효력을 발휘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20일 ‘VOA’에 이번 결정을 사나흘 내에 연방 관보에 게재할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배경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북한 정부가 국제 테러 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했다는 판단 하에 내린 결정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테러 행위는 더 광범위하게 벌어지는 북한의 위험하고 악의적 행동과 일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테러 지원을 막고 북한을 국제 외교와 무역에서 더욱 고립시키는데 완전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미국인들과 국제사회에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은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국제 테러에 대한 위험스러운 지원, 그리고 다른 악의적 활동으로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며, 미국은 최대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북한에 외교적, 경제적 대북 압박을 가할 것을 전 세계 국가들에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불법적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그리고 국제 테러에 대한 지원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동참하는 것만이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번영하는 미래로 가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리는 미국이 다양한 출처로부터 북한의 활동에 대한 모든 가용 정보와 첩보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이미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활동, 확산, 인권 침해, 공산주의 국가로서의 지위 등으로 인해 광범위한 제재 대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됨에 따라 북한과 거래하는 개인과 나라에 대한 처벌, 대외 원조 금지, 무기수출 금지, 이중용도 품목의 수출 통제 등 대북제재를 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나라가 테러 행위를 저지를 경우, 그와 같은 공격을 당한 미국인 희생자들은 미국 법원에서 이에 대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