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권전문가,탈북자들 “테러지원국 재지정으로 대북압박 강화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다음날인 21일 한국 서울역 대형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미국의 인권 전문가들과 탈북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이번 조치로 대북 압박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대표는 당초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를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They are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involving abducting citizens of other countries, using their own people as slave labor……”

북한은 다른 나라 국민들을 납치하고, 자국민들을 노예 노동에 이용하고, 주민들에게 온갖 가혹행위를 자행하는 세계 유일의 국가라는 지적입니다.

숄티 대표는 북한인권 운동가의 한 사람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에 고무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김정은 정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그런 압박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미국이 지난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은 북한이 테러를 지원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정치적인 이유 때문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그 동안에도 다양한 테러지원 활동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칼라튜 사무총장] “김씨 일가 정권은 중동지방에서도 활동이 아주 활발하고 올해는 오토 웜비어 사건도 있었고, 선교사들을 납치해 처형한 사건도 있었고, 테러지원국이 틀림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미 미국 정부로부터 강한 제재를 받고 있기 때문에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실질적인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경제제재 유무와 상관 없이 테러를 지원하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것은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조치로 김정은 정권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자금과 고위 간부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외화를 조달하기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들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를 환영했습니다. 마영애 미주탈북자선교회 회장입니다.

[녹취: 마영애 회장]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문제에 대해 국제 인권활동가로서, 그리고 선교사로서 강력하게 지지합니다.”

마 회장은 그 동안 국제사회와 미국이 계속 경고했지만 북한이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테러지원국 지정을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 보다는 강력한 대북 압박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 김해성 씨도 트럼트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이 늦은 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로 북한 당국자들이 전전긍긍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김해성] “각 방면에서 미국의 압력이 수그러드는 것이 아니고 더 강해질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김 씨는 북한 당국자들이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행동을 주시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탈북자 제임스 리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리] “이전부터 그렇게 지정이 돼서 유지됐어야 됐고요, 애초에 해제하지 말고 북한이 민주화가 되든 통일이 되든 북한정권의 실체가 변하기 전까지는 원래 해제되지 말았어야 될 일인데요, 잘 됐다고 생각해요, 지금은.”

리 씨는 제재를 통해 북한주민들의 생활이 조금 불편해지더라도 외부세계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체제를 변화시켜 주민들이 자유롭고 민주적으로 살 수 있게 된다면, 그 같은 불편은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