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교수장 회동...양국간 주요 사안 논의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2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 회담이 오늘(22일) 중국에서 열렸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만나 양국 간 주요 사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한 동안 한-중 양국 관계가 곡절을 겪었다”면서 “얼마 전 양국은 공동 발표문을 통해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대해 부분적으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지난달 31일 한-중 양국이 합의한 공동 발표문을 적절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양국 의견차를 최대한 줄이고, 양국 간 고위급 교류를 착실히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강경화 장관은 최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지도자들이 공감한 대로 양국 관계 정상화에 전력을 다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회담은 다음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열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