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회담…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강조’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반갑게 미소지으며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 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를 계기로 가진 정상회담에서 북핵 해결을 위해 소통과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특히 안보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양국은 이를 위해 각급 차원에서 북핵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간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또 관계개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먼저 “문 대통령을 다시 만나 아주 기쁘다”며 “오늘 우리 회동은 앞으로 양국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양측의 협력, 그리고 리더십의 발휘에 있어 중대한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중관계가 일시적으로 어려웠지만, 한편으로는 서로의 소중함을 재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한중 간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게 양측이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