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관계 해빙 조짐...다음주 APEC서 정상회담


지난 7월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 한국 배치와 관련해 냉각됐던 한국과 중국 관계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양국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기간에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남관표 한국 국가안보실 2차장이 3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협의결과와 관련, "이번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
남관표 한국 국가안보실 2차장이 3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협의결과와 관련, "이번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31일) “한∙중 양국은 다음 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예정인 에이펙(APEC) 정상회의 계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양국 정상회담 개최 합의는 한∙중 관계 개선과 관련해 양국 간 협의 결과에 언급되어 있는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한 합의 이행의 첫 단계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중 양국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양국 정상회담이 다음 주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중국 측은 사드 체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면서 한국 측이 표명한 입장에 유의했고, 한국이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양국 정상회담이 예정된 APEC 회의는 다음 달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열립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