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핵보유국 지위 용납 못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국회 본회의 상정에 따른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1일)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는 용납할 수도 인정할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비핵화, 남북문제의 주도적 해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5대 원칙을 제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가 원칙이라며 남북이 공동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따라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는 용납, 인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핵을 개발하거나 보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이루려는 것은 한반도 평화”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 내에서 한국의 사전 동의 없는 군사적 행동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원칙을 발표하며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국제사회와도 적극 공조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북한을 바른 선택과 대화의 장으로 이끌기 위한 수단이라며 한국 정부 원칙에 미국은 물론 국제사회가 인식을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