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총회, 북한 핵 규탄 결의 3건 채택


유엔총회 제1위원회 의장인 모하메드 후세인 바르 알루룸 이라크 대사가 27일 회의에서 북한 핵 관련 결의안을 처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유엔 군축위원회가 북한의 핵 실험을 규탄하는 3건의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북한의 우호국을 포함한 많은 나라들이 해당 결의에 찬성표를 던지며 북한의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사회가 북한을 규탄하는 데 또 다시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녹취: 알루룸 대사] “The draft resolution L35 is adopted…”

제 72차 유엔총회 제1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이라크의 모하메드 후세인 바르 알루룸 대사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핵무기를 비난하는 결의 ‘L35호’가 찬성 144, 반대 4표, 기권 27표로 채택됐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번 결의를 반대한 4개 나라는 북한과 중국, 러시아, 시리아입니다.

한국은 인도, 브라질, 이집트 등과 함께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27일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장에 설치된 화면에 북한 핵 관련 결의안인 'L35호' 표결 결과가 표시됐다.
27일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장에 설치된 화면에 북한 핵 관련 결의안인 'L35호' 표결 결과가 표시됐다.

일본이 발의하고 미국 등 40여개 나라가 공동 발의국으로 참여한 결의 L35호는 ‘핵무기 철폐를 향한 공동의 행동’을 주제로 하고 있지만 사실상 북한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결의는 반복적으로 또 빈번하게 이뤄지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기술 사용은 핵확산금지조약(NP) 체제에 중대한 도전으로 역내와 세계 평화와 안전에 유례 없고, 중대하며 임박한 위협을 가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안보리가 지난달 11일 채택한 결의 2375호가 북한의 추가 도발에 중대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는 점을 인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핵실험을 지속하는 상황 속에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은 발효가 불가능해진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포괄적핵실험 금지조약에 지체 없이 서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하고, 북한이 핵실험과 함께 모든 핵 활동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명시했습니다.

이날 표결에 앞서 북한 외무성의 리인일 대표는 L35호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리인일 대표] “My delegation considers Japan…”

리 대표는 발의국인 일본이 불의한 정치적인 의도를 갖고 이번 결의안을 상정했다며, 북한을 언급한 일부 문구는 북한의 이익을 위태롭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제1위원회는 결의 L35호와 별도로 북한을 규탄하는 내용이 담긴 결의 L19호와 L42호도 채택했습니다.

찬성 127표로 채택된 L19호는 북한이 지난 2005년 6자회담을 통해 약속한 내용을 지킬 것을 촉구하고 모든 핵 무기와 현존하는 핵 프로그램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포기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L42호 역시 북한이 올해 9월과 지난해 1월 감행한 2건의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를 완전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비핵화가 6자 회담을 통한 평화로운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