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총회 제1위원회, 북 핵실험 규탄 결의안 2건 상정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산하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제1위원회는 군축과 국제안보 문제를 담당한다.

유엔총회에서 군축과 국제안보를 담당하는 제1위원회에 북한 핵 실험을 강력 규탄하는 결의안 2건이 제출됐습니다. 북한에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추가 도발을 삼갈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총회 산하 제1위원회에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이 제출됐습니다.

한국과 일본, 영국 등 65개국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과 관련해, 지난해 1월6일과 9월11일, 그리고 지난달 3일 실시된 세 차례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명시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들에 따른 의무를 전면적으로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추가 핵실험을 하지 말고, 6자회담 등을 통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협조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포괄적 핵실험금지 조약의 조속한 발효를 권고하는 이 결의안은 그 밖에도 아직 조약에 서명하지 않은 국가, 특히 조약의 발효를 위해 비준이 필요한 모든 나라들은 가능한 한 빨리 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모든 종류의 핵실험을 금지하기 위해 마련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은 지난 1996년 유엔총회에서 채택됐고, 현재 1백83개국이 서명하고 1백6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하지만 조약의 발효를 위해 비준이 필요한 국가들 가운데 북한 등 8개 국가가 조약을 비준하지 않아 발효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의 핵 포기를 촉구하는 결의안도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제출됐습니다.

호주와 브라질, 멕시코 등 12개 나라가 공동 발의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위한 결의안’은 핵무기가 인류에 가하는 위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2005년 9.19 공동성명 등 6자회담 공약들을 이행해 모든 핵무기와 기존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조속히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평화적인 방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관점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 안전 협정을 준수하고 북 핵 6자회담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유엔총회 제1위원회는 이달 26일에서 다음 달 2일 사이에 이 결의안들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