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합참의장 “북한 무책임한 도발행위 멈춰야”


미-한-일 고위 군 당국자들이 29일 미국 하와이 미군 태평양 사령부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조셉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 가와노 가쓰토시 일본 통합막료장, 정경두 한국 합참의장,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 제리 마르티네스 주일미군사령관.

미-한-일 고위 군 당국자들이 29일 미국 하와이에서 만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논의했으며, 북한에 대해 무책임한 도발행위를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미군 태평양 사령부에서 열린 회의에는 조셉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과 정경두 한국 합참의장, 가와노 가쓰토시 일본 통합막료장이 참석했습니다.

던포드 합참의장실은 이날 성명을 통해 3국 합참의장들이 역내 긴장을 악화하는 무책임한 도발행위와 파괴적이고 무모한 (무기) 개발을 중지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3국 합참의장은 또 동북아시아 지역의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기 위한 다자간, 3자 간 협력방안을 비롯해 인도주의적 지원과 재난 구호, 사이버 전쟁과 관련된 상호운용성과 준비태세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오늘(30일) 한국과 중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내일(31일) 중국 베이징에서 회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대표는 현 북한 상황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