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남 암살 사건 피고인, 8개월만에 현장 검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오른쪽)와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왼쪽)이 24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실시한 사건 현장 검증에 참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현장 검증이 오늘(24일) 동남아 출신 두 명의 피고인 입회하에 시행됐습니다.

사건 발생 8개월 뒤 이뤄진 이번 검증에는 살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와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이 참석했습니다.

두 피고인은 이날 오전 200여 명의 경찰과 수십 명의 기자들에 둘러싸여 암살 사건이 발생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현장 검증은 피고 측 변호인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피고 측 변호인은 앞서 검찰이 사건 당시 공항 폐쇄회로 TV(CCTV) 영상을 증거로 제출하자 현장에 대한 실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아이샤와 흐엉은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북한 국적 용의자들의 사주에 따라 김정남의 얼굴에 치명적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재판은 두 달 가까이 걸릴 것으로 알려졌으며 말레이시아 형법상 유죄가 인정될 경우 피고인들은 사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2명의 피고인은 현재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