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사무총장 “북한 비핵화, 외교적 노력으로 가능”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를 언급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북 핵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법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단합을 중요한 해결 수단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외교적 관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구테흐스 사무총장] “In my opinion, diplomatic engagement is the way to be able to achieve the objective of denuclearization that we all cherish. I think that a war situation would be a tragedy that we need to be able to avoid.”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쟁 상황은 피해야만 할 비극이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단합이야말로 북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매우 중요한 수단이라고 믿는다며, 이를 통해 외교적 관여 기회 또한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구테흐스 사무총장] “I am a believer that the unity of the Security Council is a crucial instrument for that to be achieved. But I also believe, and I would like to repeat it, that I think that unity also creates the opportunity for diplomatic engagement.”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유용하다고 판단되는 어떤 조치라도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는 매우 위험한 현재 상황과 연관된 당사국들이 동의해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아직 그런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구테흐스 사무총장] “I have been, as I said, available for any action that might be found useful, but, obviously, that can only be done if the relevant parties to this very dangerous situation will agree to it, and the conditions are not yet met for that to be possible.”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비핵화야말로 국제사회의 명백한 목표라며, 이점을 북한 당국에 매우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