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대북 외교 해법, 군사력 뒷받침돼야”


해리 해리스 미군 태평양사령관이 17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전략연구소 주최 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외교적 해법을 선호하지만 강력한 군사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군사 옵션을 계속 제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한에 대해 외교적 노력을 우선적으로 기울이되 군사적 옵션도 계속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해리스 사령관] “It is diplomacy backed by credible military power. My job as a military commander is to develop those hard power options..”

해리스 사령관은 17일 국제전략연구소가 싱가포르에서 주최한 행사 연설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도전 과제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외교를 선호하지만, 이 때 믿을만한 군사적 억지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겁니다.

또 자신의 임무는 이런 군사적 선택방안을 고안하는 것으로, 많은 사람들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행동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하지만 자신은 이를 실제로 상상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자신이 상상할 수 없는 일은 북한이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로 미국 서부의 LA, 하와이 호놀룰루, 한국의 서울, 일본의 도쿄, 호주의 시드니나 싱가포르를 공격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해리스 사령관] “I’ll continue to provide military options to President Trump and Secretary Mattis, while doing everything possible to emphasize our..”

해리스 사령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짐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계속 군사적 옵션을 제공하는 동시에,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를 바란다는 점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해리스 사령관] “This includes calling on China to do more to exert its considerable economic influence to stop Pyongyang’s unprecedented..”

북한의 전례 없는 무기 실험을 중단시키기 위해 중국이 북한에 대해 가진 상당한 경제적 영향력을 보다 더 발휘할 것을 촉구한다는 겁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한 문제에 있어 중국이 미국과 같은 목표를 추구할 확실한 이유가 있다며, 북한의 행동은 중국이 수십 년간 이룩한 경제적, 정치적, 군사적 안정을 위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에 찬성하는 올바른 행보를 보였지만, 국제사회는 중국이 더욱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또 “변덕스러운 지도자 김정은의 수중에서 핵탄두와 탄도미사일이 결합되는 것은 재앙으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공개적으로 실패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계속해서 진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모한 독재자라며, 국민들의 번영과 복지보다는 자신의 권력 추구를 더 중시한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