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부장관 "압박으로 북한 조건없이 협상 나오도록 하는 게 목표"


18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 공동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 임성남 외교부 1차관,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미국의 목표는 대북 압박을 통해 북한이 전제조건 없이 협상장에 나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모든 선택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기존의 입장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미-한-일 외교차관들이 18일 서울의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차관 회의를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목표는 압박 캠페인을 통해 북한이 전제조건없이 협상장에 나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설리번 부장관] “Our objective is through that campaign of pressure to bring North Korea to the negotiating table without precondition so that we can achieve our objective the denuclearized Korean peninsula.

북한의 불법적인 미사일 발사 등 잘못된 행동에 대해 이런 방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겁니다.

이어 자신이 서울을 방문해 3국 외교차관 회의를 갖는 것 자체가 북한의 위협에 대해 미국이 얼마나 외교적 노력을 중시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짐 매티스 국방장관 역시 이런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18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 공동기자회견에서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18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 공동기자회견에서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설리번 부장관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매티스 장관은 동시에 평양의 예측불가능한 정권에 대응해 “모든 선택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설리번 부장관] “but they also made clear that all positions are on the table with

우리 모두가 비상 상황에 대비해야 하고,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 지역의 안전보장과 평화 확보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겁니다.

설리번 부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한국 등 아시아 국가 순방을 통해 이런 정책과 한·일 동맹에 대한 미국의 굳건한 방어공약을 재확인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체류 기간이 일본과 중국에 비해 짧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비슷한 시간을 할애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국빈방문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이날 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독자적 대북 제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성남 차관] “북한이 도발을 지속하는 한 북한에 대해서 다양한 조치를 검토해 나갈 수가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독자적인 대북 제재 방안을 지속적으로 검토 중에 있습니다.”

임 1차관은 그러나 당장 독자적 대북 제재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