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 위협 허용 못 해...필요시 조치 취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5일 백악관에서 고위 군 지도자들과 만나 북한의 위협과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짐 매티스 국방장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놔둘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미국의 목표는 비핵화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rth Korea our goal is denuclearization. We cannot allow this dictatorship to threaten our nation or our allies with unimaginable loss of life…”

트럼프 대통령은 5일 백악관에서 고위 군 지도자들과 만나 “(북한) 독재정권이 미국이나 동맹을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로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will do what we must do to prevent that from happening and it will be done if necessary, believe me.”

그러면서 미국은 그 같은 일이 벌어지는 걸 막기 위해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필요하다면 그렇게 될 것”이라며 자신을 믿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과 동맹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군사적 조치도 불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적 옵션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oving forward I also expect you to provide me with a broad range of military options when needed, at a much faster pace. I know that government bureaucracy is slow but I am depending on you to overcome the obstacles of bureaucracy.”

군 지도자들은 필요할 경우 광범위한 군사적 옵션을 훨씬 더 빠른 속도로 제공해주길 기대한다는 겁니다.

특히 정부의 관료주의는 느리지만 군 지도자들이 이런 관료주의로 인한 장애물을 극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을 비롯해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IS), 수정주의 권력 등 전 세계에서 미국 이익을 위협하는 사안들에 직면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recently we have had challenges that we really should have taken care of a long time ago, like North Korea, Iran, Afghanistan, ISIS and the revisionist powers that threaten our interest all around the world.”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이 이미 오래 전에 다뤄졌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IS와 관련해선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언론이 이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