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과 대화할 때 아냐…대화는 억류 미국인 문제 국한”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언급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의지가 없음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오직 억류 미국인을 귀환시키기 위한 대화만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We’ve been clear that now is not time to talk. The only conversations that have taken place or that would would be on bringing back Americans who have been detained like with Otto.”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의 협상 시도를 “시간 낭비”라고 일축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과 관련해 지금까지 이뤄졌거나 앞으로 이뤄질 북한과의 대화는 오로지 억류 미국인 귀환에 관한 것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로 돌아갈 것인지 아니면 대화를 포기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트럼프 행정부는 억류 미국인 관련 대화만 갖고자 한다며, 현재로선 그 이상의 대화는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녹취: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Those are type of conversations that this administration is willing to have. Beyond that there would be no conversations with North Korea at this time. There are three Americans still detained in North Korea.”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인 ‘외교적 노력’이 북한과의 외교를 뜻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대화와 외교적 압박을 구별해야 하며, 미국은 여전히 북한에 대한 외교적 압박을 가하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There’s a difference between talking and putting diplomatic pressure. We still strongly support putting diplomatic pressure on North Korea which we’re continuing to do but now is not the time simply to have conversations with North Korea. We’ve encouraged all of our allies and partners to do more. And we’re going to continue to keep all options on the table when it comes to that.”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은 계속 북한을 외교적으로 압박하고 있다며,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모든 동맹과 파트너들에게 더 많은 것을 해 줄 것을 촉구해 왔다며, 이와 관련해 모든 옵션을 계속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