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부는 쿠바 내 미국대사관 직원들이 신체 이상 증상을 겪은 것과 관련해 현지 외교 인력 상당수를 철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은 오늘(29일)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쿠바에 근무하는 외교 인력 절반 이상을 철수시킬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대사관 직원들에게서 발생한 원인 미상의 신체 이상 증상이 이들을 특정한 공격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쿠바주재 미국대사관은 직원이 60%가량 줄고, 비자 발급도 무기한 중단될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는 또 미국인들의 쿠바 여행 자제를 권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미 ‘CBS” 방송도 쿠바주재 미국대사관에 최소 인력만 남게 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미 당국에 따르면 청력 손상과 뇌진탕, 두통, 이명 현상과 집중력 감퇴 등을 초래한 이번 사건으로 적어도 21명의 쿠바주재 미국대사관 직원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한편 미국은 현재 미국에 주재하는 쿠바 외교 인력의 추방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