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허리케인 '어마' 피해 10명 사망, 740만 가구 정전


허리케인 '어마' 피해를 입은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11일 구조대원들이 성 빈센트 병원의 환자를 대피시키고 있다.

허리케인 ‘어마’로 미국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적어도 10여 명이 숨지고 수 백만여 명이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언론에 따르면 허리케인을 정면에서 맞은 플로리다에서 6명으로 사망자가 제일 많고, 플로리다와 맞닿은 조지아 주에서 3명, 그리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1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지아주 남서부 워스 카운티에 사는 62세 남성은 지붕 위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조지아주 애틀란타 시 외곽에서도 한 남성이 집을 덮친 나무에 깔려 숨졌으며, 애틀란타 시 북부 지역에서는 나무가 쓰러지면서 운전 중이던 여성이 숨졌습니다.

사우스캐롤나이나주에서는 57세 남성이 강풍에 날라온 나뭇가지에 맞아 숨졌습니다.

허리케인 ‘어마’로 인한 정전 피해도 심각했습니다.

전력 당국은 어제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알라바마 주에서 740만 가구가 정전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플로리다 주 당국은 12일 피해 복구 작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현지 당국자들은 어마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도록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어마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열대성 폭풍로 세력이 약화된 어마가 오늘 (12일) 저녁쯤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