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플로리다 접근 중...플로리다 주민 500만명 강제대피령


초강력 허리케인이 플로리다 주로 북상 중인 가운데 줄지어 대피하고 있는 차량 행렬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시간당 풍속 250km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하고 미국 플로리다 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어마의 직접 영향권에 든 플로리다 주는 마이애미 시를 포함해 주 전체 인구 4분의 1 이상인 56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허리케인 어마는 카리브해를 지나며 세력이 약화해 잠시 4등급으로 떨어졌으나 어제 쿠바 카마구에이 제도에 상륙하면서 최고 위력인 카테고리 5등급으로 다시 격상됐다 이 시간 현재 4등급으로 또다시 떨어졌습니다.

어마는 카리브해를 지나며 적어도 22명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역대 초강력 허리케인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어마는 내일(10일) 오전 플로리다 키스 제도에, 오후에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에 접근할 것으로 기상 당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다음 주 초부터 어마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조지아주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