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어마'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해변가에 정박해 있던 보트가 허리케인 '어마'의 영향으로 파손되었다.

허리케인 어마가 11일 플로리다주 북쪽, 조지아 주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됐습니다.

기상당국은 하지만 어마로 인한 미국 동남부 해안 지역의 비 피해는 여전히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센터는 또 플로리다주 동북 지역과 조지아 주 동남부 지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11일 밤 사이 토네이도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 어마로 플로리다 주는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어마가 몰고온 시간당 풍속 200km가 넘는 강풍과 폭우로 주민 3명이 숨졌고, 주민 300만여 명이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플로리다주를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연방정부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현재 주민 7만5천여 명이 400여 개 긴급대피소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