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어마' 세력 약화...비 피해 여전히 심각


10일 허리케인 '어마'의 영향으로 폭우가 내린 미국 플로리다 주 네이플스에서 차들이 물에 잠겨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허리케인 어마가 오늘(11일) 플로리다주 북쪽, 조지아 주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어마는 오늘 새벽 2시 쯤 최대 시속 137km의 바람을 동반한 1등급으로 하향조정됐습니다.

기상당국은 하지만 어마로 인한 미국 남동부 해안 지역의 비 피해는 여전히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센터는 또 플로리다주 동북 지역과 조지아 주 동남부 지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오늘 밤 사이 토네이도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 어마로 플로리다 주는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어마가 몰고온 시간당 풍속 200km가 넘는 강풍과 폭우로 주민 3명이 숨졌고, 주민 3백만여 명이 어젯 밤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 플로리다주를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연방정부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현재 주민 7만5천여 명이 400여 개 긴급대피소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