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섭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에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 국가안보 보좌진과 만나 북한의 핵실험 문제를 논의합니다.

백악관은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이 같이 밝히고, 국가 안보팀이 이번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말과 행동이 계속해서 매우 적대적이고, 미국에 위험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중대한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불량국가이며, 중국에 큰 위협이고, 창피를 준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돕고자 하지만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말했듯, 한국은 북한과의 대화 유화 정책이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아가고 있다”면서 “그들은 단지 한 가지만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