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북 탄도미사일 도발 우려 표명”


1일 한국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메콩 외교부장관들과 회담을 하고 있다. 베트남·태국·라오스·미얀마·캄보디아 장관이 참석했다.

한국과 동남아 메콩 지역 5개 국가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한국과 메콩강 지역 5개 국가는 1일 부산에서 7차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한 뒤 채택한 공동의장성명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국의 단호한 대응, 항구적 평화 구축방안 등을 설명했고 메콩 국가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는 한국과 메콩 강 유역 국가들인 캄보디아, 태국,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5개국으로 구성된 연례 회의입니다.

2011년 출범한 이 회의는 한국의 메콩 지역 발전 지원과 경제 협력을 통한 상호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날 발표한 공동의장성명은 한국-메콩 행동계획을 통해 앞으로 3년 동안 아세안 연계성, 지속가능한 개발, 인간 중심의 개발 등 3대 비전을 기반으로 다양한 협력 사업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