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의 대치가 대규모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을 압박하려 하는 것은 실수라고 주장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제9차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경제 5개국 모임) 정상회의에 앞서 오늘(1일) 대통령실 웹사이트와 언론에 공개한 기고문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전제조건 없이 관련 당사국들이 직접 대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도발이나 압력, 그리고 호전적이고 공격적인 언사는 갈 길이 아니라며 오직 북한을 압박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계산은 무익하고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3일에서 5일까지 중국 남동부 푸젠성 샤먼에서 열리는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별도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지도자는 이 자리에서 북한 문제도 논의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