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하비’ 사망자 2명…“추가 피해 예상”


허리케인 '하비'로 홍수 피해가 발생한 텍사스 주 한 마을의 모습.

미국 텍사스 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하비(Harvey)’로 2명이 사망했습니다.

‘하비’ 피해 지역인 텍사스 주 락포트의 C.J. 왁스 시장은 어제(26일) 기자회견에서 허리케인이 휩쓸고 지나간 지역에서 1구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휴스턴 비상센터는 같은 날 밤, 또 다른 여성 1명을 수습했다고 전했습니다. 자신 소유의 차량 인근에서 발견된 이 여성은 갑자기 물이 불어나면서, 차량에서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 텍사스 주를 ‘연방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하비’는 12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비’는 텍사스 쪽으로 북상하면서 한 때 4등급으로 격상됐지만, 현재는 위력이 많이 약해진 상태입니다.

다만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어제(26일) 기자회견에서 여전히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기록적인 홍수가 여전히 큰 우려사항이라고 말했습니다.

텍사스 연안은 멕시코만에서 원유를 채굴하는 석유회사들이 밀집해 있어 경제적 손실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주 초 텍사스 지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