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허리케인 하비 대응 직접 챙기고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리케인 하비의 움직임과 대응 준비를 자세히 감독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리케인 하비의 움직임과 대응 준비를 자세히 감독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25일 성명에서 브록 롱 연방재난관리청장(FEMA)과 일레인 듀크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 등 담당 관리들로부터 대응 준비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허리케인 하비가 며칠 동안 매우 파괴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비가 지나가는 지역의 주민들은 지역과 주 당국의 지시를 잘 따를 것을 당부했습니다.

하비는 최고 풍속 177km의 강풍을 동반한 채 멕시코만에서 북상하고 있으며 25일 자정쯤 텍사스 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라고 미 국립 허리케인 센터가 밝혔습니다.

센터는 특히 하비가 이미 3급 허리케인 수준에 달했다며 상륙할 때는 풍속이 200km를 넘어설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아주 심각한 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지역 당국과 주민들에게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을 경고했습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허리케인이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는 휴스턴과 주변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하비는 텍사스 연안에 상륙하는 허리케인 중 14년 만에 가장 위력이 강력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하루 700만 배럴을 정제하는 원유 정제시설 30개가 있는 멕시코만 연안 유전지대에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