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임현수 목사 “외로움이 가장 힘든 시간…15분 전 석방 통보”


지난 2015년 북한에서 내외신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임현수 목사. (자료사진)

북한에 억류됐다 최근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고립된 생활’이 가장 힘든 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임 목사는 어제(26일) 캐나다 ‘CP24’와 ‘글로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립된 생활을 하면서 성경과 명상, 기도를 피난처로 삼았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억류 기간 중 외부인들이나 다른 수감자들과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임 목사는 홀로 약 3천 끼를 먹으며, 신앙으로 이 기간을 버텨냈다고 전했습니다.

임 목사는 주로 땅을 파는 일에 동원됐으며, 겨울철 땅이 얼어있을 때에도 삽을 들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연료로 사용되는 석탄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했던 임 목사는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됐었습니다. 이어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을 해 오던 중 지난 9일 풀려났습니다.

임 목사는 자신이 석방되기 15분 전에야 캐나다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에 빠진 뒤, 이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에 대한 소식도 캐나다에 돌아와서야 알게 됐다고 임 목사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