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북한 도발 등 한반도 문제 미국과 매일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전 1시 북한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를 보내느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지 않았다며 이른바 ‘코리아 패싱’을 거론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 사이에는 충분하게 거의 매일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향후 조치에 대해선 이미 미국과 충분히 논의했고 합의가 됐다며, 이후 상황을 주시하면서 앞으로의 전략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리아 패싱’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논의에서 한국이 배제되는 상황을 일컫는 표현입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