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한 지도부 겨냥 ‘미사일 타격훈련’ 실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5일 오전 한국 동해안에서 열린 미한 연합 탄도미사일 타격훈련에서 한국군 탄도미사일 현무-2A(왼쪽)와 주한미군 에이태킴스(ATACMS)가 동시 발사되고 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제공.

미군과 한국 군이 유사시 북한 지휘부를 타격하는 미사일 발사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제안을 미국이 받아들이면서 훈련이 이뤄졌는데, 북한의 도발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 군 당국은 5일 오전 7시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 지대지 미사일과 한국 군의 탄도미사일 ‘현무-2A’를 동원해 북한 지휘부에 대한 정밀타격 과시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의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발사 성공 주장에 대한 맞대응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의 도발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겁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미-한 군 당국이 북한 지휘부 타격훈련을 하고 이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5일 열린 미한 연합 탄도미사일 타격훈련에서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지대지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5일 열린 미한 연합 탄도미사일 타격훈련에서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지대지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국 시간으로 4일 저녁 9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통해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전화를 걸어 연합 무력시위를 제안했습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이를 곧바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전격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4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의 무력도발을 원천봉쇄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말이 아닌 행동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한국 정부는 북한의 고강도 도발에 대해 대부분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고 규탄성명을 내는 수준에서 대응해 왔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미 본토까지 타격할 수 있는 ICBM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인 만큼 보다 강도 높은 대응책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아산정책연구원 고명현 박사는 최근 미-한 정상회담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억지력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유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고명현 박사 / 한국 아산정책연구원] “일단 문 대통령이 하는 것은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도 있지만 북한이 원하는 미국과의 양자 대화 가능성을 차단하고 북한이 워싱턴과 대화하고 싶으면 서울을 통할 수밖에 없다고 그런 식으로 하려는 것 같아요. 북한한테 ‘코리아패싱’(한국 외면하기)을 통해 워싱턴에 도달할 거란 생각 말고 서울만이 유일하게 북한이 외부를 통해 안정을 이룰 수 있는 창구이기 때문에…”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유사시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는 데 동원할 한국 군의 전략무기 발사 장면도 대거 공개했습니다.

한국 군은 5일 사거리 800km의 탄도미사일 ‘현무-2C’와 사거리 500km 이상의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 사거리 300km의 ‘슬램-ER’ 공대지 미사일 발사 영상과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의 출격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 그리고 대량응징보복 등 ‘3축 무기체계’ 발사 장면도 영상으로 공개됐습니다.

특히 평양의 노동당 청사에 있는 김정은 위원장의 집무실 창문까지도 타격이 가능한 타우러스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발사 영상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이 미사일은 대전 상공의 F-15K 전투기에서 발사하면 평양의 웬만한 핵심시설을 모두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성윤 박사는 이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북 핵 불용의 의지를 북한에 강력하게 전달하겠다는 의지가 포함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정성윤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일각의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에만 너무 경도된 나머지 북한 핵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한-미 동맹 간의 어떤 협력관계 구축에 소홀하지 않겠느냐, 혹은 양국 간 이견이 있지 않겠냐는 우려를 불식시키고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최우선 안보사안이라는 것을 강력히 천명한 것이죠. 상당히 의미가 있어요. 북한 보고는 오판하지 말라는 거예요. 진보정권 들어섰다고 우습게 보지 말라는 거죠.”

한편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사령관은 5일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과 함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이 전날 ‘화성-14형’ 시험발사와 같은 도발을 지속한다면 미-한 동맹의 미사일 타격훈련이 보여주듯이 ‘군사적 자제’를 멈출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북한을 겨냥해 누구든지 이와 다른 생각을 한다면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