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회담 공동성명 채택…동맹 강화, 북 핵 공조 다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30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번 미-한 정상회담의 결과를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한반도 평화통일 과정에서 한국의 주도적 역할과 남북한 간 대화를 재개하려는 문 대통령의 열망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두 정상은 먼저 미국의 핵과 재래식 무기 등 모든 군사적 능력을 활용해 동맹국에 대해 미국 본토가 위협을 받을 때와 같은 수준으로 동맹국에 핵 억제력을 제공하는 개념인 확장억제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에 한국이 대응 능력을 갖춘다는 조건 아래 한국군으로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 대화의 문도 열어 놨습니다.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더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인도주의적인 사안을 포함한 문제에 대해 남북 간 대화를 재개하려는 문 대통령의 열망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한국의 균형 잡힌 무역을 증진하자는 데 합의하고, 두 나라에서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한 고위급 경제협의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동맹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반 IS 국제연대 등 범세계적인 사안에 대해서도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두 대통령은 미-한 동맹이야말로 동맹의 모범이 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양국 간의 미래 지향적 협력을 더 발전시켜 나가자고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