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남 암살' 여성 2명, 10월2일 정식재판


2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외곽 샤알람 법원 앞에서 김정남 살해용의자인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 변호인단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법원이 28일, 북한 최고지도자의 이복형 김정남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두 명의 여성에 대한 정식 재판을 10월 2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 씨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는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경작용제 VX로 김정남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왼쪽)와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 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왼쪽)와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 씨.

이들은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사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28일, 말레이시아 전통 의상 위에 방탄 조끼를 입고 수갑을 찬 모습으로 쿠알라룸푸르 교외에 있는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도안 씨는 심리 도중에 미소를 짓기도 했지만, 시티 아이샤 씨는 판사가 법정을 떠난 후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은 모두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