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부는 광범위한 추가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 부처간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미국 고위관리가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가20일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중시 정책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스티브 채버트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전략적 인내 정책이 북한의 핵 야망을 꺾지 못하고 인권유린을 줄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더 강력한 대북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원에 계류중인 대북 제재 강화 법안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은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답변에 나선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는 오바마 행정부가 대북 제재를 중요한 정책수단으로 삼고 있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We on an on-going basis…”

미국 정부는 광범위한 추가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 부처간 협의와 검토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는겁니다.

이와 함께 미국은 동반국가들과 함께 기존 대북제재의 이행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러셀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그러나 러셀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에 대화의 창역시 열어 놓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But combined that also …”

미-북 관계가 개선될 수 있도록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 측에 손을 내밀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러셀 차관보는 아직까지 북한이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가능성을 행동으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미국이 더 이상 북한의 상투적인 전술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동맹국들은 물론이고 중국과도 대북 공조체제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