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과 영국이 올해부터 국방무관을 상호 인정하고 있다고, 영국 외부무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북한과의 교류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무부의 휴고 스와이어 부장관은 북한과 영국이 올해부터 국방무관을 상호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와이어 부장관] we accredited a non-resident defense attaché to Pyongyang…

중국주재 영국대사관 국방무관이 북한을 관할 구역으로 삼을 수 있도록 북한으로부터 인정을 받았고, 러시아주재 북한대사관 국방무관에게도 같은 지위를 부여했다는 겁니다.

스와이어 부장관은 13일 영국 하원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토론회에 출석해 대북정책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동안에도 중국주재 영국대사관의 국방무관이 북한을 담당했었지만, 북한이 이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영국 국방무관은 북한을 직접 방문해 북한 군 당국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스와이어 부장관은 두 나라가 국방무관을 상호 인정한 것을 계기로 북한 체제의 다른 부문에 대한 교류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스와이어 부장관은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국방무관은 한 나라의 국방부를 대표해 다른 나라에 주재하는 외교공관에 파견되는 직책입니다.

주요 임무는 주재국의 국방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주재국과의 군사협력 관계를 증진하는 일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